뉴스
2019년 08월 05일 10시 33분 KST

일본 예술제 전시 중단 '소녀상' 작가 "관객들 성숙한 태도로 보고 공감해주기도 했다"

'표현의 불편'이라는 제목의 전시다

HuffPost Japan

일본 대표 국제예술제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 그 후’에 자신의 작품 ‘평화의 소녀상’(이하 소녀상)이 전시됐다 철거된 일련의 일들에 대해 작가가 직접 생각을 밝혔다.

‘소녀상‘은 한국인 부부 조각가 김서경씨(54)와 김운성씨(55)가 만든 것이다. ‘소녀상‘이 출품된 ‘표현의 부자유’ 기획전에는 안세홍 작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8명의 사진 등 여러 이유로 표현의 장소를 빼앗긴 작품 20여점이 함께 전시되어 있었으나, ‘소녀상’과 함께 모두 4일부터 전시 중단이 결정됐다.

전시가 열리던 아이치현문화에술센터 전시실은 4일부터 가벽으로 막혀 관람객 입장이 제한됐으며, 해당 전시물의 전시 중단을 알리는 안내판이 내걸렸다.

아이치현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측은 테러 예고, 협박 전화, 휘발유 방해 경고 팩스 등을 받으며 원활한 운영을 위해 내린 판단이라고 밝혔으나, 김운성 작가는 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같은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실행위측 말과 달리 전시장에서 일본인들의 관람태도는 성숙했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하거나 눈물을 흘리고, 소녀상 옆에 앉아 꼭 안아주는 등 작품을 꼼꼼하게 보면서 공감해줬다”고 말했다.

″평화의 소녀상에 불만을 표하는 ‘극우’라는 분들이 와도 전시장 지킴이들이 잘 대처해 자연스럽게 밖으로 내보냈어요. 전시장에서는 위험한 모습이 보이지 않았는데….”

그는 ”경비인력도 많았고, 정말 협박을 받았다면 경찰을 부르거나 협박한 사람을 찾아 테러범으로 신고하면 되는 일”이라며 ”어떤 노력도 기울이지 않고 무작정 전시를 중지시켜버려 이해가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그들이 생각한대로 수순을 밟은 것으로 보인다”며 ”총감독은 소녀상이 이런 작품인 걸 알면서 전시하기로 해놓고 가와무라 다카시(河村隆之) 나고야(名古屋)시장과 아이치현지사 등 자민당 소속의 극우정치인들이 압박하니까 결국 굴복한 것”이라고 했다.

뉴스1
소녀상 조각가 김서경(왼쪽), 김운성.

주최측은 공식 공문을 보내거나 만나서 설명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전시를 중단하겠다고 작가들에게 통보했다. 김 작가는 이런 행위에 대해 ”군사독재 정권 때나 이뤄지던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일본은 문화예술을 굉장히 애호하고 예의바른 사회로 비쳤는데, 이번 행위로 인해 그런 사회가 아니라는 것이 반증됐다”고 말했다.

전시 중단 소식이 알려지자 한일 각계 문화예술인들은 항의성명 등을 발표했다.

국제펜(PEN)클럽 일본센터는 3일 성명을 통해 “전시는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고, 행사 본 전시에 작품을 선보이던 박찬경, 임민욱 작가는 표현의 자유를 지키지 않는 주최측에 항의하기 위해 자진 철수하기로 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예술감독 츠다 다이스케도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철거된 작품의 실물과 함께 그 경위를 감상하면서 ‘표현의 자유’라는 현대적인 문제에 대해 논의하는 계기를 만들고 싶었다”, ”일본이 자국의 부정적인 측면에 대한 표현을 안전하게 할 수 없는 사회가 되고 있다는 것이 가진 의미를 잘 생각해달라”고 말한 바 있다.

(아래 기사 계속)

김 작가는 ”주최측 마음대로 작품을 철거하면 법적으로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전시가 예정된 10월14일까지 전시를 막아 둔 채로 놔둘 수 있다”면서도 ”어떤 이유를 만들어 철거하라고 공문을 보내거나 일본 헌법에도 명기된 표현의 자유를 끝까지 지키지 않는다면 법적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시중단 조치로 작가들이 타격을 받긴 했지만 전시를 중지시킨 사람들은 국제적인 망신을 살 것”이라며 ”작품을 함부로 여긴 아이치현 트리엔날레가 앞으로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평화의 소녀상'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