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8월 03일 11시 01분 KST

일본 외무성 부대신, "문 대통령 발언 품위없다" 비난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Agencia Makro via Getty Images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성 부(副)대신은 2일 BS후지 프로그램에 출연,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배제와 관련해 나온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 방침에 대한 발언까지 비아냥거리고 나섰다. ‘품위가 없다’ ‘비정상이다’ ‘무례’ 등 다소 수위가 높은 선정적인 표현을 쓰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열고 그동안 외교적으로 해결해 오려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한국을 화이트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한 일본 정부를 향해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사실상의 대국민담화에선 대일(對日) 정면대응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사토 외무성 부대신은 방송에서 문 대통령의 대응을 언급하면서 ‘빼앗는 사람, 적반하장이다’(盗っ人たけだけしい) 같은 품위없는 말까지 쓰고 있는 것은 비정상이다”라면서 ”일본에 대해 무례하다”는 말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화이트국가 배제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무역보복이라는 문 대통령의 말은 전혀 별개의 것이다(상관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국내용으로 일부러 (대일 강경 자세를) 부추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토 부대신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서도 같은 말을 반복했다. 

″문 대통령의 일본에 대응한 연설은 일본을 가해자라든지, 적반하장이라든지 하며 지극히 품위가 없었다”며 ”어떻게 봐도 미래지향적이지 않고 과거 지향적이다”라고 비난했다. 

또 ”두 번 다시 일본에 지지 않겠다는 발언도 마찬가지다. 원래 일본은 한국과 싸우지 않았다. 한국이 떠드는(소란을 피우는) 것이니까 일본이 바짝 들이서는 나쁜 버릇은 안 된다. 앞으로(의 상황 전개)에 대한 화근도 된다”며 선동적인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서두르지 말고 차분히 대처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