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3일 14시 36분 KST

한진그룹이 조현민 전무 경영 복귀 비판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앞서 한진칼 2대 주주인 케이씨지아이는 조현민 전무의 경영 복귀를 강하게 비판했다.

뉴스1
조현민 전무 

한진그룹이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복귀 비판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물컵 갑질` 사태로 논란이 된 조현민 전무가 복귀하자 한진칼 2대 주주인 사모펀드 케이씨지아이(KCGI) 는 ”책임 경영 원칙에 반한다”며 강하게 비판했었다.

이에 한진그룹은 ”소위 물컵 사태로 인한 주가 하락 주장은 억지다. 전년 중반부터 경기변동, 유가 등 대외요인으로 항공업종 전반적으로 주가 하락이 발생했다”고 12일 입장을 밝혔다.

이어 “LCC 경쟁업체(제주항공)도 진에어 주가 움직임과 큰 차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퇴직금 등은 주총에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승인됐다. 임원 퇴직금 기준은 이사회의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승인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주들에 의해 승인된 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지급된 퇴직금 등을 문제 삼는 것은 오히려 주주 권한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임원 채용도 이사회 승인과는 관련 없다는 설명이다. 한진그룹은 ”내규에 따라 적법하게 채용했다. 임원 채용은 이사회 결의가 필요한 사항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조현민 전무가 그룹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선 ”대한항공, 진에어 등 한진그룹에서 10여 년 이상 광고, 마케팅 업무를 담당해온 검증된 마케팅 전문가”라고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