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03일 1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3일 11시 46분 KST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조건없이 김정은 만나고 싶다"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다”

ASSOCIATED PRESS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아베 총리는 2일치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싶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일본인 납북) 피해자 5명이 귀국한 후 1명의 납치 피해자 귀국도 실현되지 않았다. 문제 해결을 위해 처음부터 대처해온 정치가로서는 통한의 극치”라며 “국제사회와 연계하는 것과 동시에 우리 나라가 주체적으로 대처해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상호 불신의 껍데기를 부수려면 나와 김 위원장이 직접 마주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6월 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여러 차례 “다음은 내가 김 위원장과 마주해야 한다”고 해왔다. 이번에는 “조건을 붙이지 않겠다”는 말로 더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냈다.

북한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2002년 평양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한 뒤 일본인 5명을 돌려보냈다. 또 요코타 메구미를 포함한 8명은 사망했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8명이 숨졌다는 발표를 그대로 믿을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아베 총리는 고이즈미의 방북 때 관방 부장관으로 동행했으며, 납북자 문제에 대한 강경 여론을 이끌며 정치적으로 부상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인터뷰에서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국교 정상화를 해야 한다”며 “(김 위원장은) 국가에 무엇이 최선인지 유연하고 전략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기대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또 지난달 27일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장 사이를 차로 이동하는 50분간 납치 문제 등을 얘기했다”고 했다.

그러나 최근 북-일의 공식적 교섭 흔적은 눈에 띄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외교청서에서 북한에 대해 “압력을 최대한 높인다”는 표현을 삭제했지만 대북 독자 제재는 2년 연장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