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9일 13시 14분 KST

판문점 도보다리가 민간인에게 개방된다

1년 전 역사적인 장면이 연출됐던 다리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지난해 4월 남북 정상이 함께 걸어 역사적인 장면이 연출됐던 판문점 ‘도보다리’가 다음달 1일부터 민간인에게 개방된다고 국방부가 29일 밝혔다. 

JSA 민간인 견학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 왕래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중단됐었는데 아직 JSA 자유 왕래는 시일이 더 걸릴 전망이다.

국방부는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이해 판문점 견학을 희망하는 국민들의 여망, 향후 이루어질 남북간 자유왕래 사전 준비,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3자간 협의 촉진 등을 위해 우선 판문점 남측 지역부터 견학을 재개할 것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엔사 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문객들이 분단과 대립의 장소에서 평화와 화합의 장소로 탈바꿈된 판문점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특히 무기를 휴대하지 않은 우리측 경비병들의 안내로 향후 남북이 함께 근무할 초소를 확인하는 등 ‘비무장화’된 판문점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정부는 판문점 관광시 T1(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 T2(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 T3(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건물 앞까지만 개방했으나 이번에 ‘도보다리’와 기념 식수 등 지난해 정상회담의 주요 장소까지 견학 장소에 포함시켰다.

국방부는 이번 결정으로 일반 방문객들이 평화의 현장을 눈으로 확인하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낮아졌음을 피부로 느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가 JSA 내 ‘공동근무수칙’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막혀 있는 JSA 자유왕래에 대한 협의도 계속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국방부는 ”방문객들이 JSA 내에서 남북지역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왕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남·북·유엔사 3자간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이해 판문점 견학을 희망하는 국민들의 여망, 향후 이루어질 남북간 자유왕래 사전 준비,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3자간 협의 촉진 등을 위해 우선 판문점 남측지역부터 견학을 재개할 것을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판문점 관광 안내는 무기를 소지하지 않은 우리 측 경비병들이 맡는다. 재개 첫 주는 통일미래세대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며 향후 견학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견학은 30~45명 단체 단위로 국가정보원 홈페이지나 남북회담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