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4월 23일 15시 28분 KST

영국 루이스 왕자의 사랑스러운 사진들은 당신을 웃게 만들 것이다

아아아아아아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 2세는 최근 93번째 생일 축하 행사를 가졌다. 영국 왕실이 내놓은 새로운 소식은 그것만이 아니다.

윌리엄 윈저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 부부의 세 번째 아이인 왕증세손 루이스는 4월 23일에 돌을 맞는다. 영국 왕실은 전통에 따라 케이트 미들턴이 직접 찍은 루이스의 사진을 공개했다.

아직 이가 많이 나지 않은 루이스가 노퍽의 집 앞에서 눈을 크게 뜨고 입을 활짝 벌리고 웃는 모습이 공개되었다.

 

Handout . / Reuters
Handout . / Reuters

 

개가 수놓아진 파란 스웨터를 입은 사진도 있었다.

 

Handout . / Reuters

 

루이스는 영국 왕실 가문의 막내이다. 그러나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아이가 곧 태어날 예정이긴 하다. 윌리엄 윈저와 케이트 미들턴과는 달리 이 부부는 아이의 출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영국 왕실은 4월 11일에 해리와 메건이 ‘아이의 출산에 대한 계획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결정을 했다’고 발표했다.

그렇지만 곧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왕실은 밝혔다.

“새로운 가족이 된 것을 개인적으로 축하한 뒤 곧 모두와 함께 짜릿한 소식을 공유하기를 기대한다”는 성명이 있었다.

윌리엄과 케이트의 딸 샬럿 왕증세손은 5월 2일에 만 4세가 된다. 새 아이가 샬럿과 생일이 같아질 가능성도 있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