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5일 10시 24분 KST

정부가 고성 산불 대응 위해 '국가재난사태' 선포하다

총력 대응을 하고 있지만 불길이 쉽게 잡히고 있지 않다

지난 4일 발생한 고성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5일 9시를 기점으로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 국가재난사태는 재난이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경우 피해를 줄이기 위한 긴급한 조치다. 선포 지역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대다.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게 되면 재난경보 발령, 인력‧장비‧물자 동원, 위험구역 설정, 대피명령, 응급지원, 공무원 비상소집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또 각 부처의 개별적인 대응을 범정부 차원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피해 규모를 살핀 뒤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불 피해상황(오전 6시 기준)

- 인명피해 : 1명
- 재산피해 : 현재 임야 250ha와 건물 125채 소실
- 이재민 : 4011명(고성 2250명, 속초 1523명, 강릉 65명, 동해 173명)
- 기타 : 통신사 기지국과 인터넷 회선에 장애가 생겼고 일부 가정에서는 정전 발생

 

정부 대처 상황

- 총 2707명의 대처 인력 투입, 소방차를 포함한 73대의 장비 투입
- 문재인 대통령은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대응’ 지시. 강제로라도 주민을 대피시킬 수 있도록 지시. 피해자의 신원이 확인되면 신속히 유가족에게 알리고 긴급 생활대책도 마련하라고 지시. 관계기관 지원 대책 마련 요청.
- 인근지역(서울, 경기, 인천, 충북 등) 소방차량이 긴급 지원 출동했고 국방부는 산불진화를 위한 헬기 13대를 지원. 교육부는 피해지역 47개 학교의 휴업을 지시했고 경찰청은 교통 통제 및 주민 대피 지원.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해 6315세대 도시가스를 차단시킴.
- 정부는 이밖에도 헬기 20여대와 인력 560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계속할 예정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