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8시 30분 KST

바른미래당이 '손학규 찌질' 발언 이언주를 위한 시를 공개했다

"사람아 입이 꽃처럼 고와라"

이언주 의원이 20일, 한 유튜브 방송에서 같은 당 손학규 대표를 향해 ”제가 보면 찌질하다”, “완전히 벽창호”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언주 의원이 손 대표를 비난한 이유는 창원 성산지역 보궐선거 때문이다.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도 제가 보면 정말 찌질하다. 솔직히 말해서 정당이라는 건 아무것도 없어도 있는척 해야 한다. 너무 절박하게 매달린다고 되는 게 아니다. 그것도 그럴듯하게 명분이 있을 때 절박하게 하면 국민이 마음이 동하는데, 아무것도 없이 ‘나 살려주세요’ 이렇게 하면 짜증 난다”

“(현 정권을) 심판하는데 작지만 힘을 보태야지 몇 프로 받으려고 훼방 놓는 것밖에 안된다. 손학규 대표가 완전히 벽창호고, 최고위원들도 (후보 내지 말자고) 강력히 반발한 것으로 아는데…. 선거 결과에 따라서 손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본다”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여영국 후보로 ‘범진보 단일화’를 이루어냈다. 이 상황에서 이언주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지 않고 오히려 당대표가 나서서 선거운동을 하는 것에 대한 불만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임재훈 의원은 이언주 의원의 당대표 비난 발언을 소개하며 “당대표가 숙식까지 하면서 온 몸을 던져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찌질이’니 ‘벽창호’니 이런 인신공격성 발언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해당 행위적이고 인신공격성 망언에 대해 당 지도부와 당원들, 창원 지역 당원들에게 즉각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언주에 대한 비난은 임 의원의 발언으로 끝나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언주 의원을 위한 헌정 시’라는 제목으로 공식 논평했다.

 

꽃의 말 - 황금찬

사람아
입이 꽃처럼 고와라
그래야 말도
꽃같이 하리라
사람아......

 

김 대변인은 시 소개에 이어 이언주 의원을 향해 ”인격도, 품위도 없는 ‘오물 투척꾼’으로 전락했는가? 보기 드문 캐릭터를 지켜보는 것도 한계가 있다. 한계가”라고 덧붙였다. 자당 의원이 자당 대표를 원색적인 단어를 써가며 비난하고 또 그에 대해 자당 대변인이 공식 논평을 써가며 비난하는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