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23일 11시 47분 KST

트럼프의 "대북 추가 제재 철회 지시" 트윗이 혼돈을 부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가 아닌, 지금껏 발표된 적 없는 대규모 대북제재를 취소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MANDEL NGAN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철회를 발표한 대북제재 조치가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것이 아닌 다음 주 예고될 예정이었던 미공개 대북제재 조치였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보도했다.

재무부는 지난 21일 전날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제재를 회피하는 데 도움을 준 혐의로 중국 해운회사 2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 제재 조치는 취소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 재무부가 이미 존재하는 대북 제재 조치에 대규모의 제재를 더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오늘 나는 그 추가 제재 조치를 취소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존 허드슨 WP 기자는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부과된 대북제재를 취소한 게 아니라 이전에 한 번도 트윗으로 발표한 적 없는 완전히 비밀에 부쳐진 대규모 대북제재를 취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22일)이라는 단어를 언급하면서 혼란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재무부가 대북제재를 발표한 건 22일이 아니라 21일이지만, 분석가들과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제재가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내용이라고 추측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을 설명해달란 요청을 받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런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지 않는다”고만 답해 의문을 잠재우지 못했다.

WP는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강경파 참모들이 자신의 가장 큰 외교 성과인 북한과의 긴장 완화와 역사적인 거래 성사 기회 창출 등의 가치를 깎아내리는 것을 막으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제재를 놓고 참모진과 의견을 일치시키지 못했단 지적도 나온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제재 철회 지시에 백악관 참모들도 많이 놀랐으며 재무부 관리들 중 일부도 허를 찔렸다고 느끼고 있다고 정통한 소식통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