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9일 09시 54분 KST

송선미가 '장자연 문건' 관련 디스패치 보도에 입장을 밝혔다

'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디스패치 기사에 송선미의 이름도 언급됐다.

뉴스1

디스패치가 ‘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이 과정에서 이름이 언급된 배우 송선미가 입장을 밝혔다.

18일 송선미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고인이 되신 장자연님이 당시 저와 같은 회사에 있는지조차 몰랐고, 유장호 매니저로부터 ‘김종승 대표 밑에 있는 신인’이라는 것이 전해 들은 전부”라고 밝혔다.

또 ”저 역시 고인이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다면 꼭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고, 당시 사건의 내막 등에 대해 모름에도 제가 거론되는 것은 굉장한 부담”이라며 ”아는 것이 있었으면 제가 왜 함구하고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송선미는 김종승 대표와 함께 일하면서 접대나 강요에 의한 술자리는 없었다고 전했다. 또 전속계약 해지 소송에 대해서는 ”그 일은 벌써 김 대표가 패소했다고 법원결정이 나온 일이며 저는 정당한 법적 절차를 밟고 회사를 퇴사했다”라며 ”김 대표가 나쁜 일(장자연 사건)을 했다는 사실들을 보도를 통해 접하고 저 역시 분노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송선미는 ”김 대표와 유 매니저가 지금이라도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디스패치는 장자연의 생전 마지막 CCTV 영상 내용과 이미숙의 참고인 조사 당시 작성된 조서 등을 단독으로 입수해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이미숙이 전속계약 해지 소송에서 유리한 고점을 점하기 위해 ‘장자연 문건’을 이용했으며, 장자연의 사망 이후 진행된 참고인 조사에서 이를 모두 부인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같은 소속사였던 송선미도 언급돼 이미숙과 송선미의 이름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한편 이미숙 측은 이에 대해 ”현재로선 뭐라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며,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