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10일 19시 06분 KST

157명을 태운 에티오피아 비행기가 추락했다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우고 있었다.

SIMON MAINA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기가 이륙 6분만에 추락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확한 사망자 수나 사고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에티오피아 항공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10일) 아침 8시44분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운 보잉 737 편명 ET 302가 추락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항공기는 공항에서 이날 오전 8시38분에 이륙해 8시44분 연락이 두절됐으며 아디스아바바 남쪽 비쇼투프 인근에서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비쇼투프 마을 주변 충돌 현장에서 수색 및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며 생존자에 대해 확인된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에티오피아 총리실은 이날 사고와 관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오늘(10일) 아침 케냐 나이로비행 정기 항공편 보잉 737기 추락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