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6일 10시 44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했다

하노이까지는 자동차로 이동한다.

Athit Perawongmetha / Reuter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26일(이하 현지시간) 동당역에 도착했다. 평양을 출발한지 약 사흘 만에 베트남 방문 일정을 시작하게 됐다.

김 위원장이 탄 특별전용열차는 이날 오전 8시12분쯤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 지역에 위치한 동당역에 도착했다.

Reuters TV / Reuters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김평해 당 부위원장, 오수용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은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Reuters TV / Reuters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중간에 중국 베이징이나 광저우를 잠시 들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베트남을 향하는 도중 별도의 중국 일정은 없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베트남 정부의 환영 행사 이후 차량을 이용해 하노이로 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하노이로 가는 길 중간에 있는 박닌성 옌퐁공단과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들러 깜짝 경제시찰을 할 수도 있다.

Reuters

베트남 정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동당-하노이 구간 170km 국도를 양방향 모두 전면 통제했다.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는 보통 3~4시간 걸리지만 통제된 상황에서 도착 시간은 이보다 단축될 수 있다.

김 위원장의 하노이행에는 경제 관련 인사인 김평해·오수용 부위원장의 동행이 눈에 띈다. 이들은 각각 내각 관련 행정 업무와 경제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단독회담 및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