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4일 11시 42분 KST

두산 베어스가 2억 연봉으로 권혁을 영입했다

여전히 140km대 중반의 공을 뿌리는 왼손 불펜이다

한화 이글스가 자유계약선수로 풀어준 권혁(36)이 두산 베어스에서 새 시즌을 맞게 됐다. 두산은 왼손 투수 권혁을 연봉 2억원에 영입했다고 지난 3일 공식 발표했다.

권혁은 2002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을 받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다. 권혁은 입단 초기부터 150km를 쉽게 넘나드는 강력한 구위를 바탕으로 삼성 불펜을 책임졌다. 2015년 시즌을 앞두고 한화 이글스에 합류한 권혁은 지난해까지 삼성과 한화에서 모두 709경기에 나섰다. 통산 기록은 54승43패, 31세이브146홀드다. 평균 자책점은 3.69다.

한화가 ‘신인 육성’에 방점을 찍으며 사실상 방출된 권혁이지만 여전히 140km대 중반의 구위를 지닌 왼손 투수란 점에서 2019년 두산 불펜에는 그가 적잖은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