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6일 14시 35분 KST

[아시안컵] 축구 대표팀의 귀국 일정이 '설 연휴'와 맞물려 늦어지고 있다

다섯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돌아간다

ASSOCIATED PRESS
25일 카타르전에서.

벤투호가 귀국행 비행기표를 구하지 못해 귀국 일정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한국이 아시안컵 8강에서 떨어진 것은 지난 2004년 중국 대회 이후 15년 만이다. 

뜻하지 않은 패배를 당한 선수들은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거나 시즌이 한창인 소속팀으로 돌아가야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표팀의 전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손흥민(토트넘), 이청용(보훔), 황희찬(함부르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는 26일 각자 아부다비와 두바이 공항을 통해 소속팀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홍철은 소속팀 수원 삼성이 동계 훈련을 펼치고 있는 터키로 향한다. 

하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귀국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항공편을 계속 알아보고 있다. 설 연휴가 다가오면서 UAE에 지내고 있는 많은 교포들이 한국으로 들어가고 있어 비행기표를 구하기 쉽지 않다. 이틀에 걸쳐 귀국하는 일정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