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7일 20시 15분 KST

여당이 '서영교 보직 사임', '손혜원 입장 수용'을 결정했다

17일 열린 긴급최고위원회 회의 결과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재판청탁 논란을 빚고 있는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의 사임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건물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투기 목적이 없었다는 당사자 주장을 수용하기로 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장의 추가 기소 공소장에 서 의원이 언급된 것과 관련, 서 의원이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원내수석부대표와 관련 상임위원회 위원 사임 의사를 밝혔고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은 서 의원이 결백을 주장하고 있고 공소장에 적시된 사실만으로는 혐의를 확증할 수 없는 만큼 당 차원의 징계나 윤리심판원 회부는 고려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목숨까지 걸며 투기가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고 있는 본인 주장을 일단 수용하기로 했다. 이 대변인은 ”손 의원이 목포 근대문화재 보존을 위한 각별한 관심과 구도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을 매입했다고 해명했다”며 ”지금까지의 정황을 종합해 투기 목적이 없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하고 그외 제기된 문제는 추후 진행상황에 따라 판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손 의원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여론을 충분히 알지만,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어서 이를 바로잡고 명백히 하는 게 오히려 장기적으로 도움된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