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8일 16시 03분 KST

트로트 가수 진형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평소 건강했으나,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뉴스1

트로트 가수 진형(본명 이건형)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8일 OSEN은 단독으로 진형이 전날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진형은 평소 건강하게 지냈지만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삼육서울병원 추모관 1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6시 30분이다.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진형은 지난 2006년 데뷔, 그룹 ‘사인방‘으로 활동했다. ‘누나면 어때‘, ‘좋아좋아’ 등의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해 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