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8일 09시 49분 KST

정우영이 만 19세의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한국인 최연소 출전으로, 손흥민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TF-Images via Getty Images

축구선수 정우영(바이에른 뮌헨)이 1군 데뷔를 이뤘다. 무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다.

28일(한국시간) 정우영은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와의 18-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팀은 5-1로 앞서고 있는 중이었고, 정우영은 남은 경기 동안 7차례 볼을 만지며 1번의 가로채기에 성공했다.

앞서 정우영은 올 시즌을 준비하는 동안 1군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왔다. 올 초 뮌헨과 계약한 뒤, 19세 이하 팀과 2군을 거쳐 1년도 안 되는 시간 만에 1군 첫 경기를 챔피언스리그서 치르게 된 셈이다.

이날 출전으로 정우영은 가장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데뷔한 한국인 축구 선수가 됐다. 이전 최연소 기록은 손흥민(토트넘)의 만 21세였으나, 1999년 생인 정우영은 만 19세로 이를 갈아치웠다.

이날 뮌헨은 벤피카에 5-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정우영에 6.1점을 부여했다. 유로스포트는 정우영에 평점 5점을 부여하며 ”구단의 작은 역사가 됐다”고 평가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