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14일 16시 45분 KST

홍준표가 "이 정권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은 얼치기 좌파"라고 비난했다

트럼프에게 트위터가 있다면 홍준표에게는 페이스북이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 정치를 다시 시작했다. 홍 대표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정권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이 얼치기 좌파들”이라며 ” 좌파 경제 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하라고 요청했다.

그는 ”나는 지난 대선때부터 좌파 정권이 들어 오면 경제가 어려워 질 것이라고 주장 하였고 강성 노조와 연대 하기 때문에 기업이 위축되어 해외 탈출과 고용 축소로 실업 대란이 일어 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고 말을 꺼낸 후 ”실제로 문정권 들어 온지 1년 반만에 세계에서 모두 실패한 소득 주도 성장론으로 자영업이 폭망했고 공공 일자리만 늘리는 정책으로 세금 나누어 먹는그리스로 가고 있으며 좌파 경제 정책 추진으로 기업들은 고용을 축소하고 해외로 해외로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복지가 ”생산적 복지가 아닌 무작정 퍼주기 복지”라며 ”나라는 베네스웰라로 가고 있는 데도 각종 증세로 국민들의 주머니를 털어 대북 퍼주기와 무상복지에만 지금 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는 이어 ”사상 최악의 일자리 대란과 경제 대란이 오고 있지만 아직도 문정권은 정신을 못 차리고 최근에는 단기 임시직 공공 일자리 대책에만 골몰하고 있다”면서 천조가 넘는 가계부채를 부담하고 있는 서민들은 가계 파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을 이었다.

홍준표는 ”나라가 이 지경인데도 북의 위장 평화 정책에만 놀아나는 문 정권은 우리 국민을 남북 문제로만 모든 것을 덮을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며 그 이유에 대해 ”이 정권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이 얼치기 좌파들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며 ”이 정권의 좌파 경제 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 하라”고 요구했다.

횽준표는 또 “6.25 전쟁의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이렇게 만든 주역은 사회적 갈등을 부추겨 현상을 뒤엎는 일만 일삼아 온 좌파들이 아니라 대다수 자유주의 국민들이였음을 아셔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