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1일 09시 43분 KST

윤후가 지나가는 행인에게 갑자기 소리를 지른 이유(영상)

후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진다.

MBN

몇 년 전, MBC ‘아빠 어디가’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윤민수의 아들 후가 오랜만에 방송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유기견 입양제에 참석해 입양을 독려하기 위해서다.

10일 방송된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는 임시보호견 미미를 위해 ‘유기견 거리 입양제’에 참석한 윤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후는 미미 입양을 홍보하기 위해 직접 입간판을 제작해 왔고, 또 ”꼭 좋은 가족을 찾아주겠다”고 미미에게 다짐하기도 했다.

입간판을 세우고, 미미에게 새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던 윤후는 돌연 행인들을 향해 소리를 질렀다. 그리고 본인의 인지도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영업에 나섰는데... 미미를 향한 윤후의 따뜻한 마음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