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0일 09시 39분 KST

혼다 케이스케가 일본 조선학교를 방문해 한 말

전 팀 동료이자 조선학교 출신인 안영학의 권유였다.

神奈川朝鮮中高級学校

일본 축구 선수 혼다 케이스케가 요코하마에 위치한 조선 학교를 깜짝 방문했다.

19일 가나가와 조선 중고급학교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혼다가 학교를 방문했다며 사진과 게시물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혼다의 조선학교 방문은 전 J리그 선수이자 조선학교 출신인 안영학의 권유에 따라 이뤄졌다. 혼다는 2005년 나고야 그램퍼스에서 안영학과 함께 뛰었고, 지금도 안영학을 한국어로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神奈川朝鮮中高級学校

두 사람은 이날 자리를 함께해 학생들 앞에서 대담을 나눴다.

혼다가 깜짝 방문한 곳은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구에 위치한 요코하마 조선 초급 학교와 가나가와 조선 중고급학교다. 혼다가 들어온 순간 체육관은 환호와 박수로 가득 찼다. 혼다가 들어올 것이라고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혼다는 이날 대담에서 학생들을 향해 ”꿈을 가지고 꿈을 잊지 말라”며 ”꿈을 포기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나가와 조선 중고급학교 측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한국어로 ”꿈은 이루어진다”며 ”혼다 케이스케 선수, 고맙습니다, 안영학 선수, 감사합니다(本田圭佑選手、コマプスムニダ, 安英学選手、カムサムニダ!)고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