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8일 09시 28분 KST

통학 차량에 종일 갇혔던 4세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운전기사와 어린이집 교사가 경찰 조사에서 한 진술은 이렇다.

leekris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17일 오후 4시5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 차량 안에서 4세 아이 김모양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통학차량 운전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원생 9명을 태우고 어린이집에 도착했으나 김양이 차에서 하차하지 않은 것을 알지 못했다.

담임 교사도 수업 종료 시간인 오후 4시30분까지 김양의 출석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KBS에 따르면, 운전기사와 어린이집 인솔교사는 ”아이들이 차량에서 모두 내린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던 동두천시의 17일 낮 최고 기온은 32.2도로, 밀폐된 차량의 내부 온도는 40도를 훌쩍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양은 폭염 속 차량 내부에 장시간 방치돼 뜨거운 열기에 질식사했다.

경찰은 김양의 정확한 사망원인과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