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1일 17시 48분 KST

[Oh!쎈 리뷰] '슈퍼맨' 윌리엄, 세수하려는 샘에게 '변기물 선사'

"똥물"

윌리엄 해밍턴의 엉뚱한 면모가 샘 해밍턴을 ‘웃프게’(웃기고 슬프게) 만들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두 아들의 세수를 해주는 샘 해밍턴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샘은 두 아이들의 식사를 챙겨준 뒤 외출을 위해 세수를 시켰다. 세숫대야에 물을 받아 윌리엄의 얼굴을 씻겨준 샘. 세수를 마친 아이가 양치컵을 들고 갑자기 화장실로 달려가 아빠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OSENm

윌리엄은 양치컵을 들고 조심스럽게 변기 물을 퍼담기 시작했다. 그러고 나서 아빠에게 “물을 가져왔다”고 달려갔다. 이는 아빠의 세수를 위해 손수 물을 갖다준 것이다.

이를 수상쩍게 여긴 샘은 “물 어디서 났느냐”고 물었고, 윌리엄은 순순히 “똥물”이라고 답했다. 이에 샘은 윌리엄의 행동을 저지하며 “하지만 마음을 충분히 받겠다”고 허탈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샘이 직접 튜닝한 자전거를 탄 윌리엄과 벤틀리는 산책을 나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