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21일 17시 01분 KST

월드컵을 맞아, 이란에서 정말 기념비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스페인에 0-1로 패했으나, 같은 시간 본국에서는 굉장한 일이 벌어졌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이란 여성들이 월드컵 경기를 관람하며 자국 대표팀을 향해 열렬한 응원을 보냈다. 38년 만에 일어난 일이다.

21일 새벽(한국시간) 이란 축구 대표팀은 러시아 카잔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 스페인과의 대결을 펼쳤다. 비록 이날 경기는 0-1로 스페인에 패했지만, 이 순간 이란 본국에서는 기념비적인 사건이 일어나고 있었다. 이란 여성들이 38년 만에 축구 경기가 중계되는 스타디움에 입장해 경기를 관람하고 응원한 것이다.

이란 축구협회 공식 트위터 계정도 여성 축구팬들의 사진을 올리며 여성들의 첫 월드컵 응원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란은 그동안 여성들이 남성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수 없도록 금지해 왔다. 이를 어길 경우 벌금형은 물론 감옥에 갈 수도 있었다. 지난 3월에는 35명의 이란 여성이 축구장 입장을 시도하다 무더기로 유치장에 감금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분명 의미있는 일이지만, 앞으로도 이란 여성들이 자유롭게 축구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협회(FIFA)회장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여성들의 스타디움 입장 허용을 약속했다”고 언론에 밝혔지만, 16일 있었던 모로코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여성들의 입장이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날도 입장 몇 시간 전에 중계방송이 불가능하다며 갑자기 관객들의 입장을 허용하지 않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으나, 수많은 여성들이 몰려들어 결국 스타디움의 문이 열렸다.

CNN은 이를 두고 ”비록 이란 축구팀은 졌지만, 이란 여성들은 기념비적인 날을 자축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