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8일 12시 00분 KST

자유한국당이 고심 끝에 중앙당을 해체하기로 했다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수습방안을 내놨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데 대해 ”오늘부로 중앙당 해체선언을 하고 해체작업에 돌입하겠다”며 쇄신안을 내놨다.

 

뉴스1

 

김성태 대표는 ”집권당 시절의 방대한 조직구조 다 걷어내고 원내 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갈 것”이라며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에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인 기능 위주로 설립해 간결한 의사결정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성태는 이어 ”중앙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산재해있는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운영 또한 효율화하겠다”며 ”당 자산으로 마련된 재원으로 당 조직 구조조정을 마무리해 나가겠다. 당 이념과 철학 혁신과 더불어 조직 혁신도 맞물려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

 

김성태는 또 ”오늘 이후 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각급 위원장, 본부장, 당대변인과 여의도연구원 등 우리당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혁신작업 마무리되는 대로 당명을 개정한다”며 당명 개정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