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5일 17시 36분 KST

경찰이 '상해, 폭행 혐의' 김흥국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재물손괴는 혐의없음

상해·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씨(59)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1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상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향후 김씨에 대한 수사는 서울 남부지검에서 이뤄진다.

앞서 박일서 전 대한가수협회 수석부회장은 지난 4월24일 상해와 재물손괴 혐의로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씨는 고소장에서 4월20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서 김씨가 박씨의 멱살을 잡고 어깨와 팔을 밀치며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그 과정에서 옷이 찢어지고 전치 2주 좌경관절부 염좌상해를 입었다고 고발장에 적시했다.

지난달 31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김씨는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가 폭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다만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또한 박수정 전 가수협회 이사 역시 상해 혐의로 김씨를 고소한 것에 대해서는 폭행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