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6일 10시 48분 KST

코로나 3차 유행에 정부가 재정 4조원 이상 추가 지출을 추진한다

외식쿠폰 적용대상에 ‘배달앱’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지난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작된 가운데 정부가 내수활성화를 위해 4조원 이상을 추가 지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 적용대상에 ‘배달앱’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그간 우리 경제는 상당 부분 ‘코로나 적응력‘을 키워 왔다”면서도 ”지금은 그간 키워 온 적응력을 디딤돌로 회복 불씨가 이어질 수 있도록 ‘조율된 스퍼트’를 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는 ”먼저 재정이 끝까지 경기보강 역할을 하도록 중앙·지방예산 이불용 축소로 4조원 이상 추가 지출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로써 올해 역대 최고 수준의 총지출 집행률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소비 대책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 격상에 따라 보완한다. 홍 부총리는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을 배달앱 등 비대면 사용으로 전환하는 등 가능한 범위내에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방역단계 완화시 지급 재개토록 사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 대책은 올해 직접일자리, 취약계층 긴급생계 구직지원 등을 착실히 이행하면서 내년 예산에 계상된 103만개 직접일자리의 선제적 집행 준비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이미 준비를 시작한 노인일자리 사업의 경우 최대한 연내 모집하겠다”고 예고했다. 내년 정부 노인일자리는 올해보다 6만여개 늘어난 80만개다.

이와 함께 최근 경기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있는 수출 대책으로 정부가 직접 나서 물류 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12월 긴급선박 5척을 추가 투입하고, 중소화주 전용 물량을 주당 350 TEU 확보하는 등 수송 능력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