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7일 09시 28분 KST

[공식입장] 숀 측 "트와이스 꺾고 1위? 사재기 아니다"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밴드 칵스의 멤버이자 DJ인 숀이 깜짝 1위로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앞서 닐로 때와 같은 양상이다.

숀의 ‘Way Back Home’은 17일 오전 7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을 비롯해 지니 등에서 실시간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새벽시간대 1위로 진입, 음원 롱런을 이끌어온 트와이스와 블랙핑크를 제치고 1위에 오른 것.

이 곡은 숀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발표한지 한 달 가까이 지난 이후 음원차트 1위에 올라 더 주목받고 있는 모습이다.

DCTOM

숀도 자신의 곡이 차트 1위에 오른 모습을 캡처 SNS에 ”저....기........이거 뭐야?....”라는 글을 게재하며 놀라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DCTOM

하지만 숀의 깜짝 1위와 함께 사재기 의혹도 불거졌다. 앞서 닐로가 막강한 아이돌 팬덤을 제치고 새벽 시간대 차트 1위에 올라 사재기 의혹 및 음원 조작 논란을 일으켰던 것과 비슷한 모습이다. 숀이 1위를 한 시간대와 특히 트와이스와 블랙핑크, 에이핑크, 마마무 등 팬덤과 대중성이 탄탄한 음원 강자들을 제쳤다는 점이 의심을 산 대목이었다.

이에 대해 숀의 솔로 활동을 맡아서 진행하고 있는 DCTOM 관계자는 17일 오전 OSEN에 ”사재기는 아니다”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일단 상황을 파악하고 다시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것.

물론 숀의 음악에 대한 좋은 평가들도 이어졌다. 칵스 멤버이자 DJ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만큼 숀의 음악을 좋아하는 팬덤도 있다. 사재기 의혹 속에서 ”음악이 좋기 때문”이라는 반응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번에 1위를 차지한 ‘Way Back Home’은 카페나 식당, 방송 BGM 등으로 차근차근 인기를 얻은 곡이기도 하다. 또 배우 이유비, 가수 윤하와 타블로 등이 SNS에 언급해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던 바.

숀은 칵스의 멤버이자 정상급 EDM DJ 활동은 물론, 엑소와 방탄소년단, 에픽하이 f(x) 등 K팝 가수들의 곡들을 꾸준히 작업해온 히트메이커이기도 하다. 또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는 엑소와 협업해 화려한 연주 실력을 보여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