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8일 18시 52분 KST

서유리가 라디오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제 연기자로 찾아뵙겠습니다"

서유리가 라디오 하차 소감을 전했다.

유튜브
서유리

방송인 서유리가 라디오 하차 소감을 밝혔다.

서유리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서유리의 이름하야 율튜브‘에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듯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서유리는 MBC 표준FM ‘모두의 퀴즈생활, 서유리입니다’를 진행하는 중 쉬는 시간에 ”이제 라디오 할 수 있는 날도 며칠 안 남았다. 라디오가 봄 개편으로 폐지된다. 시사 경제 프로그램이 들어온다고 한다”라고 라디오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전했다.

서유리는 ”그래서 많이 먹었다. 스트레스 받아서. 당분간 쇼핑몰, 다른 방송에 집중하고 연기 준비 해야지”라며 라디오 폐지 후의 계획을 밝혔다. 이어 ”햇수로 4년을 했다. 이제 연기자로 찾아뵙겠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거니까”라며 애써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서유리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MBC 라디오 ‘모두의 퀴즈생활, 서유리입니다’의 진행을 맡아왔다. 2년 넘는 시간동안 퀴즈와 사연 소개로 청취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프로그램 개편으로 지난 3월 26일 방송을 끝으로 라디오에서 하차하게됐다.

한편 서유리는 2008년 대원방송 성우 1기로 데뷔, ‘도라에몽’, ‘날아라 호빵맨’, ‘리그 오브 레전드’ 등 각종 애니메이션과 게임에서 목소리 연기를 펼쳤다. ‘대한외국인’,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마이 리틀 텔레비전’, ‘남자들의 동영상 랭크쇼 M16’ 등의 방송에도 출연해 방송인으로의 영역도 넓혔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