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9일 11시 36분 KST

"울면서 '허위 증언' 해 달라 요구" : 박혜수 학폭 피해자 측이 추가 입장을 냈다

박혜수는 7일 "의혹을 제기한 쪽이 오히려 자신을 괴롭힌 가해자"라고 반박했다.

뉴스1
배우 박혜수

 

배우 박혜수가 학폭 가해 의혹을 직접 부인한 가운데 피해를 주장한 쪽에서도 추가 입장을 밝혔다.

박혜수 학폭 의혹을 제기한 A씨는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본인은 저에게 한 짓을 포함해 모든 피해자들에게 한 짓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하고 있다”며 ”위약금 100~200억을 물 수도 있다, 이쯤에서 그만하라고 협박을 당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박혜수는)한 사람에게 전화해서 울면서 ‘허위 증언’을 해달라고 했다”며 ”제 페이스북까지 염탐해 당시 사건과 전혀 관계없는 사진을 올리며 저와 제 지인을 모함하고 모든 피해자들까지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는 ”모범생이 아니었다는 이유로 가해자 취급을 받아야 하느냐”며 ”저는 피해자로 제보한 것이고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하소연하셔서 공론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속이 갈기갈기 찢어질 듯이 아프고 억울하다”면서 ”사과와 인정만 바랐을 뿐인데, 과거에도 피해자였던 제가 지금도 숨어야 하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인스타그램
박혜수 학폭 피해자 측이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한편, 박혜수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교 폭력 의혹을 최초로 밝힌 사람이 오히려 자신을 괴롭힌 가해자라고 밝히며 ”몇 달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사실을 밝혀낼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현재 박혜수가 출연한 KBS 드라마 ‘디어엠’은 첫 방송이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