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8일 23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8일 23시 38분 KST

'무엇이든 물어보살' 점심 메뉴 때문에 퇴사한 직장인 사연에 서장훈이 “희한한 갑질"이라며 분노했다

야근 후 퇴근길에서도 점심 메뉴를 고민했던 의뢰인.

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점심 메뉴’ 갑질로 회사를 퇴사한 의뢰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재취업을 준비 중이라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뢰인이 “작년 4월에 취업하고 11월에 퇴사했다. 퇴사 이유는 점심 메뉴 때문”이라고 밝히자 이수근, 서장훈은 의아해했다.

의뢰인이 출근하는 첫날부터 점심 메뉴 선택의 늪이 시작됐다. 그는 “코로나19로 점심을 배달해서 먹는 상황이어서 선배들이 막내인 제가 먹고 싶은 걸로 시키라고 했다”며 메뉴 선정은 자연스럽게 본인의 일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메뉴를 골라서 상사에게 제안했을때  ‘시켜라’라고 하시다가 몇 개월이 지나니 ‘오케이’라는 소리가 점점 안 나왔다”며 “점심시간이 1시면 12시부터 메뉴를 고민했다”고 토로했다.

그가 메뉴를 골라 최고참 상사에게 가져갔을 때, 상사는 업무가 바쁘면 응답하지 않았고 음식이 마음에 안 들면 의뢰인을 빤히 쳐다봤다고. “먹고 싶은 게 있으면 말씀해 달라”는 의뢰인의 말에 상사는 “다 맛없어 보인다. 다른 메뉴 골라와라”라고 무안을 줬다. 다른 상사에게 물어봐도 “아무거나”라는 답뿐이었다. 

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스트레스를 받아오던 의뢰인은 “한 번은 카레를 주문했는데 매운 카레였다. 최고참 상사가 매운 음식을 못 먹는다는 걸 몰랐다. 한 입 먹더니 숟가락을 내려놓고 카레를 다 버리라고 했다”며 “그 뒤로 메뉴 고르는 게 더 조심스러워졌다”고 회상했다.

또한 식대 정산 때문에 의뢰인이 일을 더 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식대를 ‘법인 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아니라 의뢰인이 우선 결제를 하고 N분의 1 금액을 공지했다. 2~3일이 지나도 안 보내주는 상사에게는 또 개인 메시지를 보내야 했다. 

이야기를 듣던 서장훈은 “처음에는 왜 퇴사했는지 이해가 안 됐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나 같아도 퇴사를 했을 것 같다. 희한한 갑질”이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의뢰인의 점심 메뉴 고민은 야근 후 퇴근길에서도 이어졌다. 그러면서 그는 “주말 동안 방에 있는 전신 거울이 앞으로 쏟아졌다. ‘내가 이걸 맞으면 회사 하루 정도는 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피하지 않고 그대로 맞았다”며 “멍이 많이 들어서 병원을 가면서 퇴사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며칠 뒤 퇴사를 통보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BS Joy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이수근은 “본업이 따로 있는데 식사 메뉴 때문에 힘들게 들어간 회사를 퇴사하고 숨이 막힐 정도로 눈물을 흘렸다.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할 사회적인 문제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전국에 계신 상사들이 우리의 점심시간은 어떤지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장훈도 “본인이 먹는 거에 민감하면 본인이 골라야지. 점심 메뉴 고르려고 들어간 회사도 아닌데 그런 것으로 사람을 스트레스받게하면 본인에게도 득 될 게 없다”라고 ‘메뉴 갑질’한 상사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