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3일 16시 38분 KST

로또 당첨된 직원들이 모여 단체사진을 찍었다

31명이 공동 당첨됐다

캐나다 CTV 캡처

한 회사에 다니는 직장동료들 31명이 복권에 당첨되는 일이 일어났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캐나다 CTV 등 현지언론은 뉴펀들랜드에 있는 정유공장 직원들이 총 6000만 캐나다달러(약 505억원) 로또에 공동 당첨돼 백만장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당첨일이었던 지난달 24일 행운의 주인공이 된 직원들은 각각 190만 캐나다달러(약 16억원)씩 나눠 가졌다.

이들은 세달 동안 각자 5달러씩 내고 복권을 공동으로 구매했다. 대표로 복권을 구매한 셰리 무어 힉키는 ”정말 믿기힘든 일이 벌어졌다”면서 ”당첨사실을 알리기위해 전화를 28통이나 돌렸는데 모두 ‘농담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이어 ”몇몇은 이미 사표를 냈지만 나머지 직원들은 모두 직장으로 돌아가 더 열심히 일할 것”이라며 ”인구 수백 명 작은 마을에 이제 백만장자가 여러 명이 됐다”며 기뻐했다. 

같은 노동조합 소속인 이들 직원들은 마을 인구가 적은 탓에 대부분 아버지와 아들, 쌍둥이 형제, 부부 등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