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8일 17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8일 17시 39분 KST

이상윤과 육성재가 '집사부일체'에서 하차한다

5인 구성으로 마지막 촬영을 진행 중이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출연진 구성에 변화가 생긴다.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18일 고정 출연자인 이상윤과 육성재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뉴스1
이상윤 육성재

제작진은 ”그동안 수많은 사부님들을 만나며 진심으로 소통하고 깨달음을 얻어왔던 두 명의 형제가 인생의 터닝포인트에서 또 다른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게 되었다”라며 ”하차라기보다는 새로운 인생 챕터를 맞이한 멤버들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잠시 아름다운 작별을 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윤과 육성재는 지난 2년여간 ‘집사부일체’ 고정 멤버로 활약해왔다. 육성재는 이날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 ‘쌍갑포차’ 촬영과 내달 2일 발매 예정인 스페셜 앨범 준비를 위해 ‘집사부일체’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상윤은 하차 후 연기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두 사람은 18일 마지막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BS
집사부일체

두 사람의 후임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제작진은 “3월까지 신상승형재(신성록,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가 함께하는 방송분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에 애정 어린 시선으로 형제들의 속 이야기를 들어봐 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후임 투입 여부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SBS에서 방영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