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4월 22일 18시 37분 KST

국민의힘이 ‘성접대 의혹’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이준석 대표 측은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하다.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21일 성 접대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징계 절차 개시는 향후 징계 여부를 논의하겠다는 뜻으로 아직 징계가 확실시된 건 아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와 통화에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며 “윤리위가 이 대표의 성 접대 증거인멸 교사 건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당 중앙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약 3시간 동안 논의 끝에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회부를 의결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이 대표가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며 이 대표를 국민의힘 윤리위에 제소했다.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서 이준석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3.10

이 관계자는 “지난해 말 성 접대 의혹 때와 달리 지금은 사안이 다르다고 판단했다”며 “당시 없었던 녹취록이라든지, 증거 인멸을 약속한 증서라든지 구체적인 증거가 나왔다”고 부연 설명했다. 윤리위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의 성 접대 의혹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지 않는 방식으로 사건을 정리했지만, 이번에는 사안을 들여다 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 대표 측은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하다. 윤리위 회부만으로도 이 대표에게 정치적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당 대표실 관계자는 “당황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제명, 탈당 권고 등은 최고위 의결 사안이라 이러한 징계는 나오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단계다.

이밖에 ‘케이티(KT) 채용청탁’ 혐의로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김성태 전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된 염동열 전 의원 등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 개시가 결정됐다.

 

한겨레 김해정 기자 se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