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1월 24일 23시 49분 KST

“제게도 아픈 과거…” 이재명 후보가 과거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조카를 변호한 것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정말 뒤늦은 느낌이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과거에 대해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는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006년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 어머니를 칼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조카 A씨의 1·2심 변호인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주 기자 jy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