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09일 10시 06분 KST

배구선수 이다영이 2018년 혼인신고를 마쳤고 남편에게 상습적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다영의 남편은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TV조선
배구 선수 이다영.

학폭 가해자였던 사실이 드러나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이다영이 과거 결혼을 했었고, 남편에게 폭언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8일 TV조선은 이다영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A씨와 이다영은 지난 2018년 4월 혼인신고를 마쳤다. 두 사람이 만난 지 3개월 만이었다.

TV조선
A씨와 이다영은 혼인신고를 마쳤다.

그러나 결혼 생활은 그리 길지 못했다. 이다영의 폭언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이다영이 A씨에게 보냈던 메시지에는 ”너 같은 거 나가 XX라” 등 욕설이 가득했다. A씨는 ”저희 가족 욕하는 것도 있었다” ”저희 어머니, 아버지 얘기하는 것도 있고 막말이다”라고 설명했다.

TV조선
이다영이 A씨에게 보낸 메시지.

이다영은 물리적 가해 또한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키도 저랑 차이가 안 난다. 밀고 치고 하는 게 세다. 아무래도 걔는 힘이 좋아서. 부모님 다 같이 저희 집에 있을 때 부엌 가서 X 들고 그 당시에 재영이랑 (다툴 때)”라고 말했다.

결국 이다영과 A씨는 이혼 협의에 들어갔으나 학폭 논란이 시작되면서 이다영 쪽 회신이 중단됐다고 한다. 현재 남편 A씨는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가 원하는 건 진심어린 사과다. 

TV조선
피해를 호소하는 A씨.

그러나 이다영 측은 사실 관계조차 확인하지 않았다. 이다영은 물론이고 이다영의 변호사 역시 TV조선 취재진의 연락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유일하게 전화 연결된 이다영의 언니 이재영은 ”확인 가능하지 않고요. 계속 이러지 말아주세요. 전화 끊겠습니다”라고만 말했다.

이다영-이재영 자매는 현재 그리스 리그 이적을 위해 출국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