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28일 14시 41분 KST

일본 정부가 "한국이 신종 코로나 검사키트 지원한다면 성능 평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키트 정확도와 같은 수준인지 평가해야" - 일본 후생노동성

 

 

 

alexis84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일본 정부가 만약 한국이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제공한다면 우선 성능평가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는 ‘현 시점에선 지원 추진 안 하고 있다’는 일관된 입장이다.

아사히 신문은 28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한국으로부터 PCR(유전자 증폭) 검사 키트 지원이 있는 경우 국내 사용을 위해서는 국립감염증연구소의 성능 평가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한국의 검사 키트에 관해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며 자국 키트와 동등한 수준의 정확도가 있는지 확인하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일본 내 PCR 검사 시약에 대해서는 ”일부 제조사의 물량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부족한 상황이 될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같은날 ”한국 정부 내부의 검토 상황에 대해 말 할 입장이 아니”라며 ”현재 지원에 관한 구체적인 (의견) 교환을 하고 있는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이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일본에 지원한다’는 풍문이 양국 일부 매체에 의해 확산되고 있는 건 20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정 총리는 중앙방역대책본부회의에서 ”확진자 급증하는 미국과 일본, 한국전쟁 참전국 등에 마스크 수출 및 지원을 검토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후 아사히 등이 한국 당국 관계자 등의 말을 빌려 실제로 한국에서 이 같은 움직임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한국은 초지일관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이날 아사히 보도가 있은 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일본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은 현재로서는 아직 추진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는 입장을 재천명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