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8일 13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8일 13시 06분 KST

오연준 군의 노래를 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3단 표정 변화 (영상)

듣다 보니 너무 좋았던 걸까? 최초의 표정은 '무표정'이었으나..

2016년 Mnet ‘위키드’ 출신의 소년 가수 오연준 군은 27일 남북 정상회담 만찬장에서 ‘바람이 불어오는 곳‘과 ‘고향의 봄’을 연달아 불렀다. 청아한 음색이 특히 매력적인데, 노래를 듣는 김정은 위원장의 표정도 3단계 변화를 거친다.

아래는 국민일보가 포착한 당시 김정은 위원장의 표정 변화. 당시 김정은 위원장은 옆자리에 앉은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오연준 군의 나이를 물었고, 임 비서실장이 경호원에게 대신 나이를 물어 “13살”이라고 알려줬다고 국민일보는 전한다.

 


1. 무표정

Youtube/TV국민일보

 

2. 응?

Youtube/TV국민일보

 

3. 큰 박수

Youtube/TV국민일보

오연준 군의 노래와 김정은 위원장의 반응을 처음부터 보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5분 30초경부터 플레이하면 된다.

남북 정상회담 베스트 컷 Co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