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06일 12시 40분 KST

KBS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은 패션 화보를 찍었다가 회사 선배에게 "저렇게까지 해서 뜨고 싶나?"라는 비아냥을 들었다

″그런 오해들이 너무 많다” - 김경란

채널A/뉴스1
방송인 김경란.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상처가 됐던 기억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김경란은 언젠가부터 ”남들에게 스스로를) 더욱 안 보여주게 되고 움츠러들었다. 원래 알던 사람들과의 만남만이 편해졌다”라는 고민을 토로했다. 

김경란을 이렇게 만든 건 누군가의 오해와 상처가 될 말이었다. 김경란은 KBS 재직 당시 패션 화보 촬영을 한 적이 있었는데, 분명 ‘패션 화보‘였으나 민소매 드레스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섹시 화보’라는 제목이 붙어 기사가 난 적이 있었다고.

채널A
김경란.

이에 KBS 모 선배는 김경란이 들으라는 듯이 ”요즘 애들은 저렇게까지 해서 뜨고 싶어 하냐?”라고 말했고, 아나운서실에는 ”그런가 보다”라며 동조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한다.

″그런 오해 같은 게 너무 많다”라는 김경란은 제작 발표회 당시 치마를 입고 스타킹을 신지 않아 생긴 오해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채널A
계속된 오해에 지친 김경란.

김경란은 ”제가 잘 넘어지는 편이라 다리에 상처가 많다. 한 번은 치마를 입고 스타킹을 안 신은 채 제작 발표회 사회를 본 적이 있다. 전신사진이 찍혀 기사가 나갔는데 제 다리에 있는 멍을 보고 어마어마한 이야기가 나오더라. 되게 선정적이었다. 순식간에 그런 애가 돼버렸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