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25일 11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5월 25일 11시 56분 KST

김정화 남편 유은성이 "저희 부부는 동성애 반대한다"며 드라마 '마인'이 '동성애 노이즈 마케팅'을 한다고 말했다

동성애는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게 아니다. 그럴 권리는 아무에게도 없다.

tvN
드라마 '마인' 포스터. 김정화.

″저희 부부는 동성애에 반대한다” 배우 김정화의 남편 유은성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이 파장을 낳고 있다.

최근 CCM 가수이자 작곡가인 유은성의 인스타그램에는 아내 김정화의 드라마 출연을 문제삼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김정화는 tvN 드라마 ‘마인’에서 재벌가 며느리 김서형(정서현 역)의 옛 연인 최수지로 등장해 동성애 연기를 선보였다.

이를 놓고 일부가 유은성의 인스타그램으로 달려가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어긋나는 역할을 꼭 맞으셔야 했나? 성소수자를 배척하고자 하는 건 아니지만, 품는 것과 정당화는 다르다”, ”아내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시던데,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는 뜻으로 그 역할을 맡으셨냐”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유은성은 ”동성애가 아니며 결국은 정상으로 돌아가는 내용”이라고 답하면서 드라마 ‘마인’ 제작진에 대해 ”동성애로 노이즈마케팅을 하는 것 같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유은성은 ”저희 부부는 동성애 반대한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유은성의 발언은 동성애를 차별한다는 지적과 함께 드라마 스포했다는 비판을 동시에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유은성은 해당 댓글을 삭제했고,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렸다.

이에 김정화의 소속사 솔트앤터테인먼트는 25일 스포츠경향에 “심려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라면서 “공식 입장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김정화와 유은성은 지난 2013년 결혼했고, 두 아들을 낳았다. 부부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져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