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6일 12시 05분 KST

“토시 협회에서 뭐 받아먹냐" 지상렬이 가수 KCM에게 '팔토시' 선물 받고 엄청난 거부 반응을 보였다

“토시 협회는 없지만, 제가 만들어보려 한다" - KCM

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가수 KCM이 방송인 지상렬에게 강제 힐링을 선물했다.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가수 KCM이 매니저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KCM은 지상렬에게 전화를 걸어 “요즘 고민이 있다. 집 앞에서 연락드리겠다”며 지상렬 섭외에 나섰다.

KCM의 목적은 유튜브 촬영이었고 지상렬은 영문도 모른 채 동행했다. 지상렬을 차에 태운 KCM은 “형님 힐링시켜드리려고 준비했다. 좋은 곳 모시고 갈게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에 탄 지상렬에게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팔토시를 건네며 “형이 나한테 달라고 애걸복걸하기 전에 드린다. 일단 껴봐라”고 권유했다. 지상렬은 ”세상 싫다. 더워 죽겠는데 이걸 왜 하냐”고 강한 거부 반응을 보였다.

KCM은 “팔을 감싸는 기분이 어떠냐”고 꿋꿋하게 물었고 지상렬은 “불편하다”고 했다. 이에 KCM은 “벌써 힐링 되지 않냐”고 부추겨 웃음을 안겼다. 

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어느새 유튜브 촬영지인 강원도 속초에 도착한 세 사람. KCM은 지상렬에게 “미끄러지니까 이거 차세요”라며 또다시 팔토시를 강제 권유했다.

“세상 답답하다”고 질색한 지상렬은 “집요하다. 너 토시 협회에서 뭐 받아먹냐”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KCM은 “토시 협회가 없지만, 제가 만들어보려 한다”고 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