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6일 10시 22분 KST

차태현이 설경 멋진 화천에서 "이런 덴 여친이랑 와야 한다"고 하자 조인성은 "올해는 글렀다"고 답했다

왜 글렀다는 거죠.

 

 

tvN
tvN '어쩌다 사장'

배우 조인성이 선배 차태현의 여자친구 질문에 자조적 대답을 내놨다.

조인성과 차태현은 25일 tvN ‘어쩌다 사장’에서 강원도 화천군 원천리 ‘원천상회’를 찾아 동네 슈퍼 사장 체험에 나섰다.

본격적 가게 영업에 앞서 마을 탐방을 시작한 두 사람은 탁 트인 설경에 감탄했다. 차태현이 ”이런 데는 내가 아니라 여자친구랑 와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묻자 조인성은 한숨을 쉬며 ”새해부터 (왜 그러시냐)”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차태현이 ”둘이 있기에는 경치가 너무 좋다”고 강조하자 조인성은 ”올해는 글렀다”고 자조해 웃음을 줬다.

줄곧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던 조인성은 ”혼자 있는 것보단 낫다”면서 차태현과 사진 찍기 삼매경에 빠지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