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8일 12시 12분 KST

“좀 비싼 수업료였지만..." : 개그맨 허경환이 27억 횡령한 동업자 징역형에 직접 심경을 밝혔다 (인스타 글)

”믿었던 동료에게 배신은 당했지만..."

뉴스1
허경환

 

개그맨 허경환의 동업자가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허경환이 직접 심경을 밝혔다.

허경환은 18일 인스타그램으로 ”개그맨은 웃음을 줘야지, 부담을 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서 꾹 참고 조용히 진행했던 일이었는데 오늘 기사가 많이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허경환은 이어 ”믿었던 동료에게 배신은 당했지만 믿었던 동료 덕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며 ”오늘 많이들 놀라시고 응원해주시고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경환은 ”좀 비싼 수업료였지만 덕분에 매년 성장하고 회사는 더 탄탄해진 것 같다”며 ”더욱 신경 써서 방송하고 사업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게시물에 제이쓴, 김가영, 딘딘 등 동료 연예인들도 ”형님 화이팅”, ”그동안 혼자 맘고생 많으셨던 만큼 앞으로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실 거라 믿어요! 늘 응원합니다”, ”멋지다”고 댓글을 달며 그를 응원했다. 

앞서 허경환과 식품회사를 함께 운영하던 중 수십억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동업자 A씨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전날(17일) 재판부는 ”횡령금액이 27억원을 넘고 남은 피해 금액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A씨에게 징역 3년6개월과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