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1일 10시 05분 KST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원더걸스 출신 가수 예은(핫펠트)이 아버지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채널A는 지난 10일 유명 걸그룹 출신 가수가 지난 3월 목사인 아버지와 함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교회 신도가 두 사람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기 때문”이라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버지 박씨는 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을 명목으로 신도들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딸은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적극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 직후 예은과 목사 박영균씨는 해당 보도의 주인공으로 지목됐다. 

뉴스1

이에 예은 측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에 따르면 예은의 소속사 아메바컬처 관계자는 ”개인 사생활 부분이라 조심스럽지만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고, 무관함을 증명하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 일로 논란이 돼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영균 목사는 지난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박 목사는 지난해 2월 신도 150여 명에게 197억원을 투자받고 31억원을 추가로 가로챈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