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0일 15시 43분 KST

"예쁘게만 연기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배우 한소희가 생각하는 연기는 절대 예쁘지 않다

일부러 망가지지 않는다는 한소희는 '연기'만 생각하는 모습.

넷플릭스 제공
배우 한소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이 네임’에 출연한 배우 한소희는 대부분의 장면을 민낯으로 촬영했다. 그뿐만 아니라 한소희는 극 중 액션 연기를 위해 운동을 꾸준히 했고 몸무게도 10kg 정도 늘렸다고 밝혔다. 이에 한소희가 제대로 망가졌다는 호평이 쏟아졌다. 여성 배우로서는 포기하기 힘든 아름다움을 과감히 내던졌다는 의미에서다. 당사자인 한소희는 이 같은 평가에 ”외적인 건 껍데기”라며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러 망가지는 게 아니다

한소희는 20일 언론 인터뷰에서 ”외적인 건 빈 껍데기란 표현을 많이 한다. 내 마음이나 주체성, 연기하는 직업을 어떤 식으로 대중에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보면 절대 예쁘게만 연기하는 건 아닌 것 같다”라며 “일부러 망가진다기보다는 많은 면을 보여주고 싶다. 그게 어쩌면 예쁘지 않을지언정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립밤만 바른 채 촬영

그러면서 한소희는 ‘마이 네임‘에서 민낯 연기는 캐릭터를 위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마이 네임’에서 아버지를 잃고 조직에 들어간 뒤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하는 역할을 맡았다. 한소희는 ”립밤까지 안 발랐다고 하면 거짓말이라, 립밤만 바르고 최소한의 것만 했다. 화장 아예 안 한 채 촬영한 신도 많았다. 지우라는 캐릭터는 왜인지 그래야 할 거 같았다. 날것의 느낌이 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해서 했었다. 가면이 씌워진 얼굴보다 지우라는 얼굴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그렇게 선택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10kg 증량은 운동을 하면서 생긴 자연스러운 변화였다고 했다. 한소희는 ”액션 연습을 열심히 하다 보니 먹는 양이 많아졌다. 먹고 싶은 걸 다 먹었더니 촬영 직전엔 53kg, 54kg가 된 거 같다. 그렇게 해야만 버티는 몸 상태가 된 거다. ‘증량해야지’라고 마음먹은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쪄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