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6일 15시 29분 KST

가수 조권이 "매니큐어 칠하지 말란 법 없잖아"라며 선입견에 일침을 날렸다

파란색 네일이 화제가 되자 입장을 밝힌 조권

조권 SNS
조권

가수 조권이 자신의 파란색 네일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조권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전역하고 여행도 못 가고 뭔가 새로운 기분 전환이 필요했다”며 “태어나 처음으로 젤(네일)이란 걸 해봤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첫 도전이라 튀지 않는 색을 했다”며 “해보니 좋다. 한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권은 “다음 색 고민 중이다. 매니큐어 칠하지 말란 법 없잖아? 그래서 결론은 ‘보권말권’”이라고 덧붙였다.

조권은 지난 10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참여 당시 파란색 의상에 파란색 네일을 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조권은 대중의 선입견에 꾸준히 일침을 전하는 스타로 꼽힌다.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춤 영상을 올리면서 “여자춤, 남자춤이 어딨나. 그냥 내가 추면 조권 춤”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