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3일 13시 57분 KST

북한 김정은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코로나 완쾌 기원한다'며 위로전문을 보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 정상에게 위로 메시지를 보낸 건 이번이 처음.

KCNA KCNA / Reuters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에게 완쾌를 기원하는 위로전문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에게 위문전문을 보냈다”며 위로전문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위로전문에서 “나는 당신과 영부인이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뜻밖의 소식에 접하셨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는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위문을 표합니다”라며 “나는 당신과 영부인이 하루 빨리 완쾌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신은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위로를 전한 뒤 “당신과 영부인께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라는 말로 짧은 전문을 마무리했다.

 

코로나 확진 외국 정상에게 첫 위로 메시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위로전문을 보낸 것이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비롯해 후안 오를란드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과테말라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등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외국 정상에게 위로 메시지를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우선 이번 서한을 통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쌓은 신뢰와 우정에 변함이 없다고 공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은 북한 인민들의 필독 매체인 <노동신문>에는 실리지 않았지만, 북-미 관계가 멈춰선 상황에서 전문을 공개한 점은 눈길을 끈다. 지난달 밥 우드워드의 책 ‘격노’(RAGE)에 두 정상의 친서가 공개되면서 김 위원장이 ‘격노’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기 때문이다. 고유환 통일연구원장은 “그동안에도 (북-미) 최고지도자들의 신뢰는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친서를 스무통 넘게 주고받은 두 사람의 관계에서는 (위로전문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한이 당장 북-미 관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 안에서는 최근까지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의 10월 미국 방문 등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에 북-미 관계가 극적으로 돌파구를 찾을 것이라는 관측)의 가능성에 기대가 많았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이런 깜짝 접촉 가능성도 확연히 낮아졌다는 평가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7월10일 담화에서 “가능하다면 앞으로 독립절기념행사를 수록한 DVD를 개인적으로 꼭 얻으려 한다는데 대하여 위원장 동지로부터 허락을 받았다”고 밝혔는데, 이를 두고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이 김 부부장의 방미를 포함해 북-미 접촉의 신호를 보낸 것으로 확신했다는 후문이다. 구갑우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그 때 (북한이) 명확히 의사를 표현한 것이었는데, 그게 코로나 상황으로 어그러지니 서한이 지금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바이든보단 트럼프 선호? 

Jonathan Ernst / Reuter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오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전후해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전략 도발’로 비칠 행동을 자제할 개연성이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 내부적으로 모종의 필요성이 있다 해도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린 상황에서 이른바 ‘전략 도발’을 하면 국제사회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 예측 가능하기 때문이다.

결국 김 위원장의 위로전문으로 두 정상은 상호 신뢰를 유지하는 가운데 미국 대선 전까지 상황 관리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에는 이번 서한이 북-미 관계가 다시 전진하는 데 윤활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평가도 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가운데 세간에 알려진 마지막 편지는 지난해 8월5일 전해졌다. 우드워드의 책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책을 보면 이 편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말 두 정상의 판문점 회동의 사진 22장과 함께 보낸 편지에 대한 답신이었다.

김 위원장은 이때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감사인사와 함께 판문점 회동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면서도,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불만을 강한 어조로 쏟아냈다. 김 위원장이 “굉장히 불쾌하다”는 표현을 여러 차례 쓴 이 편지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가장 긴 친서였다고 우드워드는 책에서 전했다.

2일 트윗을 통해 자신과 멜라이나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린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워싱턴DC 인근 군 병원에 머무르고 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