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2일 11시 46분 KST

데니스 로드먼이 CNN과의 인터뷰 도중 울음을 터뜨렸다

김정은과 트럼프의 역사적인 첫 악수 직후 인터뷰에 나섰다.

12일 오전 9시(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이뤄졌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찾은 건 미국과 북한 측 대표단뿐만이 아니었다. 전 미국프로농구 선수이자 김정은의 ‘인생 친구’로 알려진 데니스 로드먼 역시 11일 밤 싱가포르를 찾았다.

ADEK BERRY via Getty Images

로드먼은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친구들, 도널드 트럼프와 김정은 위원장이 필요로 하는 어떤 지원이든 해줄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와 김정은이 첫 악수를 나눈 직후, 로드먼은 CNN과의 인터뷰에 나섰다. 그는 이날 5년 전 북한에 처음 방문한 뒤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북한의 요구를 전달하려 했지만 ”그는 시간도 내주지 않더라. 그래도 나는 계속 돌아갔고, 미국에 충성과 신뢰성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북한에 다녀온 뒤 한 발언으로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밝힌 것.

로드먼은 ”집에 갈 수도 없었다. 30일 동안이나 숨어지내야 했지만, 희망을 잃지 않았다”라며 ”언젠가 상황이 바뀔 거라고 믿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누구도 내 말을 듣지 않았지만 나는 총대를 멨다”며 ”오늘은 싱가포르, 도쿄, 중국, 그리고 모두에게 중요한 날이다. 이걸 여기서 직접 보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이 영어를 할 줄 아느냐는 질문에는 동문서답을 했다. 로드먼은 앵커의 질문에 ”김정은은 (키는) 작지만 큰 애(big kid) 같다. 그는 좋은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 어젯밤 보니 돌아다니며 ‘셀카’를 찍더라. 그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고 싶어 한다. 미국에 오고 싶고, 삶을 즐기고 싶다. 국민들도 삶을 즐기기를 바라지만, 그렇게 할 방도가 없다”라고 답했다.

이에 앵커는 김정은이 영어를 알아듣냐고 재차 물었고, 로드먼은 ”부분적으로(bits and pieces) 알아듣더라”라고 말했다.

끝으로 로드먼은 ”오늘 백악관 대변인으로 전화를 받았다”며 ”대통령이 나를 굉장히 자랑스러워 한다더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향하기 전 ‘로드먼이 싱가포르에 초대됐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