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5일 17시 03분 KST

보건당국이 여름을 맞아 수요가 높아진 '덴탈마스크' 생산량을 늘린다

'의약외품' 범위에도 추가된다.

더워지는 날씨에 두꺼운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 대신 ‘덴탈마스크‘의 수요가 높다. 이에 보건당국이 덴탈마스크와 유사한 ‘비말 차단용 마스크’ 생산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25일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지난 주 수술용 마스크와 거의 유사한 ‘비말 차단용 마스크’ 규격을 새롭게 설정해 행정예고했다”라며 “6월 초순께 완전히 제도화되면 생산업체 및 현장에서 해당 마스크 생산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Carol Yepes via Getty Images
일명 덴탈 마스크. 자료사진.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수술용 마스크도 비말 감염 예방 목적으로 사용되나, 용도는 치료나 수술 시 이용으로 제한돼 있다.

이에 식약처가 일상에서의 비말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의약외품 범위에 추가하는 내용의 개정고시안을 행정예고한 것이다.

또 식약처는 기존 덴탈마스크의 일일 생산량을 기존 50만장에서 100만장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간 덴탈마스크 생산량의 80%는 정부가 공적 판매 물량으로 확보해 의료기관에 우선 공급했는데, 덴탈마스크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생산량을 증산하겠다는 것이다.

양 차장은 ”생산량 증대를 위해 다각적 방향을 추진해 현재 하루 70만장으로 증산했고 앞으로 100만장이 목표”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