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24일 10시 00분 KST

대구시, "긴급 생계비 자금 총선 이후에 지급하겠다"

신종 코로나로 많은 피해를 입은 대구 시민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해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힌 가운데 이 자금을 총선 이후 주기로 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대구시는 ”축제와 행사를 취소하고 신청사건립기금 600억원 등 과감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긴급생계지원 재원을 마련했다”며 자금 지원책을 지난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는 가구원 수에 따라 50만 원에서 90만 원을,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인 약 8만 가구는 평균 59만 원씩 석 달 동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초 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10만2000가구에는 가구당 평균 50만원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다만, 총선 이후인 16일부터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선거 사무도 있는데, 혼잡해서 오히려 사회적 거리두기에 역행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4월 15일) 선거 이후로 지급하는 걸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구시와는 달리 서울시를 비롯한 많은 지자체는 선거 일정과 무관하게 긴급생계비를 최대한 빨리 지급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코로나19로 가장 피해를 본 대구시 역시 지급 일정을 앞당겨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구시내 한 전통시장 상인은 자금지원에 대해 ”(자금 지원은) 최대한 일찍 나오는 게 맞죠. 왜냐하면, 가게 임대료, 전기세, 가스세 내야 하는데. 그것도 안 되는 실정”이라고 대구 MBC에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