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13일 20시 09분 KST

총선 다음날(16일) 2차 추경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가 열린다

민주당·통합당·민생당이 임시국회 소집을 요청했다.

뉴스1
자료사진

여야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의 처리를 위한 4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했다.

원내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등은 21대 총선이 끝난 직후인 오는 16일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는 소집 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법은 임시국회 시작 3일 전에 소집 요구를 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임시국회 안건은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한 2차 추경과 민생법안 등이다. 이에 따라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논의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야는 2차 추경안의 재원 마련 방안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어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그간 민주당은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한 2차 추경안 처리를 위해 총선 직후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해 왔다.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임시국회 소집과 관련해 “4월 임시국회 소집 목적은 신속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처리”라며 ”민생의 절박함에 답해야 하는 것이 국회의 도리이자 역할”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총선 다음 날인 16일부터 국회의 문을 열고 추경안 처리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며 “4월 내 반드시 처리해 5월 초에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실지급되도록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텔레그램 n번방 후속 입법 등을 포함한 시급한 법안도 함께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에서 ”총선 직후 4월 임시국회 소집 필요성에 대해 찬성한다”면서도 ”국민 부담을 가중시키는 ‘빚을 내서 빚을 갚는’ 추경 방식이 아니라, 국민혈세를 절약하고 국민들의 부담을 덜어드리는 방향으로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고 국회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밝혔다.